첫 출동 경찰관 자가격리ㆍ파출소 폐쇄

경주시청 전경. 경주시 제공

21일 오후 자택서 숨진 채 발견됐다가 22일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은 경북 경주시 외동읍 40대는 10일 전쯤부터 신종코로나 감염 증상을 보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그 동안 병원을 다니며 계속 출근한 것으로 알려져 집단 감염도 우려된다.

경주시와 경주경찰서 등에 따르면 21일 오후 8시52분쯤 경북 경주시 시래동 한 주택에서 오모(40)씨가 출근하지 않는 것을 이상하게 여겨 찾은 지인에 의해 발견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119는 오씨의 시신을 22일 오전 1시10분쯤 동국대경주병원으로 이송한 뒤 오전 6시쯤 경주보건소 직원이 검체를 채취, 경북도 보건환경연구원에 검사를 의뢰했고 오후 2시30분쯤 확진 통보를 받았다.

조사결과 고혈압을 앓고 있는 오씨는 12일, 14일 회사 인근 병원에서 기침약을 처방받았다. 또 20일까지 정상적으로 회사에 출근했다.

경주시는 숨진 오씨가 다녀간 외동읍 경북의원을 폐쇄, 방역했고 의료진은 자가격리조치했다. 또 오씨의 누나와 여자친구, 사체 운반업체 직원, 이송자, 영안실 직원 등을 자가격리조치했다.

경찰도 출동한 불국파출소 직원을 자가격리하는 한편 파출소를 폐쇄한 뒤 소독방역에 들어갔다.

경주시는 오씨의 감염경위를 파악하는 한편 회사동료와 약국직원 등 접촉자를 파악해 격리 내지 검사할 방침이다.

경주=김성웅 기자 ksw@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