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 총선에서 ‘정치 1번지’ 종로에 출사표를 던진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낙원동 일대를 찾아 지역 주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뉴시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 확산에 서울 종로 유세일정을 전면 취소했다.

황 대표는 22일 4·15 총선 출마 지역인 종로를 돌아보는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었다. 종로구 통인동 통인시장을 찾은 뒤, 북촌 한옥마을이 있는 삼청동과 가회동을 방문할 계획이었다. 통인시장에서는 코로나 바이러스로 경제적 어려움을 호소하는 상인들을 위로하고 통인시장 명물로 알려진 ‘엽전도시락’을 이용해, 상인들과 함께 점심식사를 하는 일정을 예정했다.

하지만 황 대표는 이날 예정된 시간을 10여분 앞두고 일정을 전격 취소했다. 당 관계자는 "황 대표가 '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 확산이 심상치 않은 만큼 이날 일정은 하지 않는 게 맞는 것 같다'고 전해왔다"고 말했다.

조소진 기자 soj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