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시작된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공동주택 거주민들이 건물에 들어가기 전 체온 검사를 받고 있다. 우한=AP 연합뉴스

중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통계 기준이 일주일 사이에 세 번째로 바뀌었다. 임상진단 병례 환자를 추가했다가 제외했다가 다시 또 추가한다고 밝혔다. 기준 변경이 잇따르면서 혼란은 더 가중되고 있다.

22일 관영 신화통신은 후베이(湖北)성 당국이 전날 기자회견에서 지난 19일 확진자 수에서 임상진단 병례 환자를 제외한 통계 수치를 원상 복귀한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변경된 통계 기준에 따라 19일 후베이성 확진자 수는 349명에서 426명이 추가돼 775명으로 수정됐다.

앞서 지난 12일 ‘코로나19 치료 방안 제5판’에 후베이성만 임상진단 병례 기준을 확진 범위에 넣어 적용하자 하루에만 중국 전역의 신규 확진자가 임상진단 병례를 포함해 1만5,000명에 육박할 정도로 급증했었고 이후 임상진단 병례를 확진 환자 수에서 제외하도록 기준이 변경된 19일에는 신규 확진자 수가 1,000명 밑으로 떨어졌다.

하지만 통계 기준의 변경이 잇따르면서 혼란이 가중됐고 비난 여론이 일자 후베이성은 기준을 다시 원래대로 변경했다. 후베이성 당국은 다시 임상진단 병례 환자를 확진자에 포함하도록 하고 지난 20일까지 누적 환자 수를 6만2,662명에서 6만3,088명으로 수정했다.

투위안차오 후베이성 위생건강위원회 주임은 “최근 후베이성의 코로나19 통계 수치 조정은 사회적인 관심을 받았다”면서 통계 기준 변경으로 수치에 대한 의문이 생긴 것에 대해 잉융 후베이성 당서기가 이미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를 재검사를 통해 제외하지 말라고 요구했다고 밝혔다.

김진욱 기자 kimjinu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