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30대 부부’ 코로나19 확진… 전북 거주 가족과 접촉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청주 ‘30대 부부’ 코로나19 확진… 전북 거주 가족과 접촉

입력
2020.02.22 09:44
0 0
전정애 충북도 보건복지국장이 22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날 신종 코로나 확진자로 판정된 청주 거주 30대 부부의 동선과 1차 역학조사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한덕동 기자

충북 청주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22일 충북도에 따르면 청주에 거주하는 30대 부부가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아 이날 오전 2시 30분 청주의료원 음압병실에 격리 조치됐다. 이들의 건강 상태는 가벼운 기침만 할 정도로 비교적 양호한 편이다. 이로써 충북지역 신종 코로나 확진자는 전날 증평의 육군 모 부대 소속 장교를 합쳐 3명으로 늘었다.

이들 부부는 최근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전북 전주의 가족 A씨와 접촉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지난 14~15일 충남 태안 바닷가로 함께 가족 여행을 다녀왔다. 이후 A씨가 먼저 확진을 받았고, 이 소식을 접한 이들 부부가 보건소에 검사를 의뢰, 21일 늦은 밤 확정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앞서 신종 코로나 확진을 받은 직장 동료 B씨와 밀접 접촉한 것으로 조사됐다. B씨는 지난 7~9일 3일 동안 대구를 방문했으나, 그의 신천지 교회 관련 여부는 밝혀지지 않았다.

이들 부부와 밀접 접촉한 5명은 자가격리 조치된 뒤 정밀 검사를 받고 있다.

보건 당국은 이들의 거주지 주변을 긴급 방역하는 한편 지역내 동선과 접촉자를 파악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충북도는 이들이 다닌 것으로 기억한 대형 마트와 식당 등을 정확히 파악해 폐쇄조치할 방침이다.

전정애 도 보건복지국장은 “함께 태안 여행을 다녀온 다른 가족들은 일단 음성으로 나왔다”며 “확진자의 구체적인 동선은 파악되는 대로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한덕동 기자 ddhan@hna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