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존 환자 퇴원ㆍ다른 병원 옮기고 63실 117병상 확보

21일 오후 대구 달서구 계명대 동산병원 앞에 중구 서문시장 앞 대구동산병원에서 입원환자를 이송해 온 앰뷸런스가 줄지어 서 있다. 계명대 동산병원 제공

대구 서문시장 앞에 있는 계명대 대구동산병원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역거점병원으로 공식 지정됐다. 계명대 대구동산의료원은 서문시장 앞 대구동산병원과 달서구 성서캠퍼스 내 계명대 동산병원 등을 두고 있다.

대구동상병원은 신종코로나 지역거점병원 지정에 따라 130여명의 기존 입원환자에게 동의를 구한 뒤 40여명은 21일 오후부터 성서 계명대 동산병원으로 이송 중이다. 또 나머지 환자는 퇴원하거나 다른 병원으로 옮겼다.

병원 측은 이날 중으로 환자를 모두 이송한 뒤 신종코로나 확진자 치료를 위한 인력과 시설, 시스템을 갖추고 당분간 신종코로나 전문 병원으로 운영하게 된다.

조치흠 계명대 동산병원장은 “120년전 의료봉사로 시작된 동산병원이 지금까지 지역민들과 함께 희로애락하며 성장 발전해 온 만큼, 현재 우리 지역에 불어 닥친 위기를 함께 극복하고자 봉사의 마음으로 대구동산병원을 지역거점병원으로 결정했다”며 “계명대 동산병원과 대구동산병원은 대구시는 물론 지역사회 의료기관과 합심하여 지역민들의 안전과 건강을 수호하는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의심환자 내원으로 응급실을 한때 폐쇄한 계명대 동산병원은 21일 현재 정상화했다. 또 응급실 앞 선별진료실과 별도로 외래 4층에도 선별진료소를 추가 설치했다.

정광진 기자 kjcheo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