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일 오후 서울역에서 동남아 관광객들이 마스크를 착용한 채 열차 탑승을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된 대구와 청도의 마스크 수급 상황을 집중 모니터링하고 안정적인 공급이 이뤄지도록 지원한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21일 ‘마스크 등 시장교란행위 방지 추진상황 관계부처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최근 일부 지역에서 확진자가 크게 증가하고 제한적인 지역사회 감염의 모습이 나타나고 있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김 차관은 그 동안 정부의 공급 확대 노력으로 보건용 마스크 일일 생산량이 당초 600만장에서 현재 1,250만장 이상까지 확대됐고, 최대 1,600만장까지도 가능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마스크 품절률이 감소하고 구매 가능한 약국, 마트 비율이 증가하고 있으며 가격도 다소간의 하향 안정세를 보이는 등 일부 수급개선 기미가 나타나고 있다”고 평가했다.

정부가 지난 10일과 19일 마트와 약국 등을 조사한 결과, 마스크를 구매할 수 있는 매장 비율은 마트(65.2%→85.2%)와 약국(57.4%→82.6%) 모두 증가했다. 마스크 가격은 KF94의 경우 온라인에서 3,616원(10일)→3,492원(12일)→3,411원(19일), 오프라인에서는 2,609원(10일)→2,640원(12일)→2,638원(19일) 등의 추이를 보이고 있다.

김 차관은 “여전히 온라인을 통한 마스크 구입이 쉽지 않고, 가격도 높게 거래되는 등 어려움이 지속되는 상황”이라며 "정부는 마스크 수급이 원활해질 때까지 시장 안정 조치와 단속 활동을 지속·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했다. 이어 "국가적으로 엄중한 시기에 국민의 안전을 볼모로 하는 시장교란 행위에 대해서는 철저히 조사하고 끝까지 추적해 엄벌할 예정"이라며 "마스크 수급 문제가 악화할 가능성을 예의 주시하고, 모든 가용한 수단을 동원해 철저히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세종=손영하 기자 froze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