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란이 된 웨스테르담호. 프레시뉴스 캡처

Cruise passengers scatter; take Cambodia bus tours

흩어진 크루즈선 승객들, 캄보디아 버스투어 즐겨

PHNOM PENH (AFP) ― A scramble intensified Monday to trace passengers from a U.S. cruise liner allowed to disembark in Cambodia despite at least one traveler later being diagnosed with the deadly coronavirus.

한 여행객이 치명적인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받았음에도 캄보디아에 하선이 허락된 미국 국적의 크루즈선 승객들을 추적하기 위한 촌극이 월요일 벌어졌다.

There are fears scores of cruise goers have been scattered across the world without full health checks ― as Cambodia on Monday afternoon treated a few dozen of the passengers to bus tours around the capital Phnom Penh.

캄보디아가 월요일 오후 수십 명의 크루즈선 승객들에게 수도 프놈펜 주변 버스투어를 제공하자, 제대로 된 검사 없이 전 세계로 흩어진 많은 수의 크루즈 여행객들을 둘러싼 우려가 커지고 있다.

The Westerdam was at sea for two weeks during which it was barred from Japan, Guam, the Philippined, Taiwan, and Thailand over fears it could be carrying the virus, which originated in China and has killed nearly 1,800 people.

웨스테르담호는 중국에서 발생해 약 1,800명의 목숨을 앗아간 바이러스를 퍼뜨릴 수 있다는 우려로 인해 일본, 괌, 필리핀, 대만, 태국에 입항이 거부당해 2주 동안 바다에 머물렀다.

On Thursday Cambodia, a staunch ally of Beijing, allowed the ship to dock at Sihanoukville.

목요일 중국의 확고한 동맹국인 캄보디아는 시아누크빌 항에 크루즈선의 정박을 허락했다.

It was met by the kingdom's bombastic premier, who hugged disembarking passengers as he swiftly latched on to the Westerdam's PR potential for a nation more often in the spotlight for human rights abuses.

훈센 캄보디아 총리는 인권 유린으로 주목을 받는 웨스테르담 호의 홍보 잠재력을 재빨리 발견하며 하선하는 승객들을 껴안았다.

His stance won applause from U.S. President Donald Trump.

그의 태도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으로부터 박수를 받았다.

But three days later one Westerdam passenger, an 83-year-old American, was stopped on arrival in Malaysia and later diagnosed with the coronavirus.

그러나 3일 뒤 웨스테르담호의 83세 미국인 승객 한 명이 말레이시아에 도착하자마자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받았다.

On Monday Malaysia said over 130 other passengers who also took the flight with the sick American women left for the U.S., Europe and Australia and Hong Kong.

말레이시아는 미국인 여성 확진자와 함께 비행기에 탑승한 130명 이상의 승객이 미국, 유럽, 호주, 홍콩으로 떠났다고 월요일 밝혔다.

Thailand, a flight hub already used by scores of the Westerdam passengers, on Monday mulled a ban on transit by cruise-goers, as the region played catch up to the risks posed by the boat.

웨스테르담 호의 승객 수십 명이 고국에 가기 위해 비행 거점으로 이용한 태국은 월요일 이 크루즈선이 가져올 위험을 잡기 위해 웨스테르담호 승객들의 환승 금지를 고려하고 있다.

코리아타임스 홍지민

“시사와 영어를 한 번에” Korea Times Weekly

m.koreatimes.co.kr/weekly.ht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