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바다에 파도가 거세게 몰려와 바위에 부딪치고 부서진다. 부서진 파도는 눈처럼 빛나고 얼음처럼 차가운 포말을 토해낸다. 언제 그랬냐는 듯 파도는 스스로 물러나 바다는 이내 잔잔해지고, 다시 밀려와 춤을 춘다. 인적 없는 겨울 바다에 밀려오는 파도는 끝도 없는 그리움이다.

배우한 기자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