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민 불안감 조장 마라” “국가적 위기를 선거에 이용하냐”는 비판 이어져 
대구 동구갑 선거구에 출마한 김승동 미래통합당 예비후보가 ‘문재인 폐렴, 대구시민 다 죽인다’라고 적힌 손팻말을 들고 대구 동구 신암동 파티마삼거리에서 ‘문재인 폐렴 퇴치, 시민 단합 촉구’ 1인 시위를 벌였다. 페이스북 캡처

제21대 국회의원선거 대구 동구갑 선거구에 출마한 김승동 미래통합당 예비후보가 ‘문재인 폐렴, 대구시민 다 죽인다’라고 적힌 손팻말을 들고 1인 시위를 벌여 논란이 일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선거에 이용하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쏟아졌다.

김 예비후보는 20일 대구 동구 신암동 파티마삼거리에서 ‘문재인 폐렴 퇴치, 시민 단합 촉구’ 1인 시위를 벌였다. 이날 김 예비후보는 “이번 사태를 겪으신 어느 시민 한분이 ‘나는 코로나19라 부르지 않고, 이 지경까지 오게 한 책임을 물어 문재인 폐렴이라고 부른다’는 말씀을 주셨다”며 “너무나 가슴 먹먹한 얘기다. 저 김승동 대구시민 여러분과 힘 모아 코로나19의 소멸과 문재인 정권의 책임을 묻는데 온몸 바쳐 앞장서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후 김 예비후보가 1인 시위 현장 사진을 페이스북에 올리자 “바이러스를 선거에 이용하는 건가. 대구 시민 불안은 생각도 안 하나. 불안감 조장 마라”(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방법이나 더 연구해 보라”(최**), “양심 좀 챙기라. 국가적 위기 상황을 선거에 이용하느냐”(신**) 등 부정적인 반응이 잇따랐다.

장태수 정의당 대구시당 위원장도 페이스북으로 “미래통합당에 묻는다. 지켜야 할 선이라는 게 있지 않나”라며 “미래통합당 대구시당에 묻는다. 여야 대결에도 품격이 있지 않나. 미래통합당 지지자들께 묻는다. 이 사진 보니 통쾌하신가”라며 김 예비후보 1인 시위 사진을 공유했다. 시인 류근씨도 김 예비후보 1인 시위를 언급하며 “코로나19 때문에 걱정과 고통에 빠져 계신 대구 시민 여러분! 부디 힘내시라”며 “총선은 이런 사람들 솎아내라고 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박민정 기자 mjmj@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