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쇼핑몰 쿠팡이 당분간 모든 상품 배송을 ‘언택트(접촉하지 않는)’ 방식으로 실시하기로 결정했다고 21일 밝혔다.

배송자가 고객을 직접 만나 상품을 전하는 대신 문 앞에 두거나 택배함에 맡기는 것이다. 기존에는 고객이 집에 없는 상황에만 언택트 배송이 이뤄졌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한 고객의 불안감을 덜기 위해 모든 배송을 이 같은 방식으로 바꾼다고 쿠팡 측은 설명했다.

쿠팡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이 수그러들 때까지 실시하는 한시적인 안전 조치”라고 말했다.

쿠팡은 또 최근 신종 코로나 확진자 수가 급증하면서 주문량이 폭증함에 따라 상품이 품절되거나 배송이 지연되는 것을 막기 위해 재고 확보와 배송 인력 확충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임소형 기자 precar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