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소수자 임푸른ㆍ땅콩회항 박창진… 다양해진 정의당 비례대표 도전자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성소수자 임푸른ㆍ땅콩회항 박창진… 다양해진 정의당 비례대표 도전자들

입력
2020.02.21 19:00
0 0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17일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당이 21일 4ㆍ15 총선에 내세울 비례대표 후보 도전자들을 공개했다.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으로 관심이 고조된 상황이라, 도전자들의 면면에도 시선이 쏠린다.

정의당은 이날 비례대표 후보로 41명이 등록됐다고 밝혔다. 이중 경쟁명부에 등록한 37명이 경선에서 겨룬다. 4명은 상징적 후보로 당선권에 포함되지 않는 비경쟁명부에 이름을 올렸다. 김용신 선거대책본부장은 기자회견에서 “정의당 비례 경선 후보자들은 모두 ‘청년’하다”고 했다. 젊어졌다는 얘기다. 일단 전체 41명 후보 기준으로 평균연령은 44.8세다. 이중 20대가 2명, 30대가 9명 등 총 11명으로 전체의 26.8%다. 다양성도 고려했다. 성소수자 대표로 임푸른 충남 차별금지법제정연대 집행위원장이 도전했다. 김종철 노회찬 전 의원 비서실장과 땅콩회항 사건 당사자인 박창진 전 대한항공 사무장도 이름을 올렸다. 노동조합 출신 인사 중에는 2018년 지방선거에서 정의당 경기지사 후보로 나섰던 이홍우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사무총장도 출사표를 냈다.

예비후보들은 22일부터 3번의 정견발표회를 갖는다. 또 23일과 29일에는 시민 배심원단이 평가하는 정책검증대회에서 경쟁한다. 당초 예정했던 권역별 합동 연설회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모두 취소했다.

조소진 기자 sojin@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