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ㆍ경북, 특단의 조치”
정세균 국무총리가 21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확대중수본회의에서 "최근 확진자가 급증해 어려움을 겪는 대구·청도 지역을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해 특단의 조치를 하겠다"고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권영진 대구시장과 21일 오후 회의를 진행할 예정인 것으로 확인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대거 발생한 상황에서, 의료진, 의료장비 부족 문제 해결이 시급하다는 점을 대구가 적극 요청해온 만큼, 관련한 조치들을 언급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일단 공공부문 의료진을 대구ㆍ경북지역으로 파견하는 방안을 마련 중이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권 시장과 영상회의를 진행하기로 정하고, 지원이 필요한 부분을 ‘총점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회의에는 정부와 대구시에서 실무를 담당하는 관계자들도 대거 참석한다. 앞서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에서 “최근 확진자가 급증해 어려움을 겪는 대구·청도 지역을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해 특단의 조치를 하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우선 정부는 공공부문에 속한 의료진을 차출, 대구ㆍ경북지역으로 투입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향후 대구ㆍ경북 지역에서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할 것에 대비한 차원이기도 하다. 아울러 인근 지역에 있는 소방서 소속 차량을 대구ㆍ경북 지역으로 보내고자 준비하고 있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