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자 39명 동행, 16일 귀국 휴가 내고 의성 노모와 지내

에천군청사

해외 성지순례를 다녀 온 경북 예천군은 6급 공무원 A(59.여)씨가 2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8일부터 16일까지 의성 안동 영주 등 성도 39명과 이스라엘 성지순례를 하고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귀가 후에는 발열 등 몸에 이상을 느껴 휴가를 내고 근무지인 예천군 풍양면사무소로 출근하지는 않았다.

이후에도 몸 상태가 좋지 않자 20일 자신의 차량을 이용해 예천군보건소를 방문 검사를 받았다.

A씨는 주소는 예천이지만 고향인 의성군에서 노모와 함께 거주하며 출ㆍ퇴근하고 있다.

군 보건소 조사결과 A씨는 귀국 후 외부 활동이 별로 없었고, 예천 주민들과도 접촉하지 않았다. 군은 접촉자, 이동경로 등 조사와 함께 A씨를 안동의료원으로 옮겨 치료하고 노모도 코로나19 감염 검사를 할 방침이다.

이용호 기자 lyho@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