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과 부대원 등 밀접 접촉 5명 격리 조치 
코로나19 확진자가 다닌 것으로 알려진 대구의 한 어린이집 정문이 굳게 닫혀 있다. 김재현 기자

충북에서도 첫 코로나 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충북도는 증평군 모 육군부대 장교 A(31)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1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0일 오후 1시쯤 발열 증상이 있자 증평군보건소를 찾았고, 충북도보건환경연구원 검사를 거쳐 같은 날 오후 11시 50분 확정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이날 오전 2시 10분 국군수도병원으로 이송됐으며 건강은 비교적 양호한 상태라고 도는 전했다.

조사 결과 A씨는 일요일인 지난 16일 신천지 교인인 여자 친구 B씨를 만나러 자신의 승용차로 대구를 찾았다. 이후 자신의 대구 고향집에서 여자 친구, 아버지와함께 시간을 보낸 뒤 늦은 오후 군부대로 복귀했다. B씨는 이날 오전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에 참석한 것으로 확인됐다.

A씨와 밀접 접촉한 사람은 가족과 부대원 등 모두 5명으로 조사됐다. 보건 당국은 이들을 격리해 검체 채취 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시종 충북지사가 21일 오전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충북지역 첫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따른 후속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한덕동 기자

충북도는 이날부터 신종 코로나 대응 비상체제로 전환하고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방역을 강화하고 있다.

한덕동 기자 ddha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