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 제네바=EPA 연합뉴스

세계보건기구(WHO)는 20일(현지시간) 한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급증세에 대해 “한국이 관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역학적으로 볼 때 특별한 변화가 있는 상황이 아니라는 의견도 밝혔다.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이 이날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보고된 한국 확진자 수는 104명”이라며 “한국이 지닌 공중보건 위험에 비례하는 조치를 통해 정말 관리 가능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한국이 초기 단계에서 발병을 억제하기 위한 모든 일을 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브리핑에 배석한 올리버 모건 WHO 보건긴급정보 및 위험평가 국장도 한국의 발병 사례가 “특정 집단(clusters) 몇 곳에서 유래했다”면서 “숫자는 꽤 많아 보이지만 대부분 연결돼 있다”고 말했다. 이 때문에 역학적으로 볼 때 전 세계적으로 특별한 변화를 알리는 신호는 아니라는 설명이다. 모건 국장은 “한국 보건당국이 매우 긴밀하고 강력하게 모든 신규 확진자와 그들의 감염 경로를 추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한국의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신종 코로자 환자가 53명 추가돼 총 확진자가 104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확진자 53명 중 51명은 대구ㆍ경북에서 나왔고, 나머지 2명은 서울에서 확인됐다. 청도 대남병원에서 국내 신종 코로나 확진자 중 첫 사망 사례도 발생했다.

WHO는 임상시험 중인 치료제 2개의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나는 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HIV) 치료에 사용되는 약제인 ‘리토나비르’와 ‘로피나비르’를 결합한 것이다. 다른 하나는 항바이러스제인 ‘드렘디시비르’다. 시험 예비 결과는 3주 안에 나올 예정이다.

중국과 관련 게브레예수스 사무총장은 “신규 확진자 감소세에 고무돼 있지만, 지금은 현실에 안주할 시간이 아니다”라고 경계했다.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 승객들의 하선에 대해서는 “일본은 국제 보건 규정에 따른 체계에 맞춰 다른 나라들과 정기적인 연락을 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진달래 기자 aza@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