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ㆍ경북지역에서 무더기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가 나온 20일 오후 한 시민이 마스크를 쓴 채 텅 빈 달구벌대로의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다. 신종 코로나 팬데믹(대유행) 공포 확산으로 시민들이 외출을 삼가면서 이날 대구의 주요 도로와 상가, 다중 시설은 더욱 을씨년스러운 풍경을 연출했다. 대구=연합뉴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