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진 대구시장이 20일 대구 중구 시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대책을 브리핑하고 있다. 대구=연합뉴스

정부가 2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지역사회 감염으로 전파되기 시작한 단계로 판단한다”고 지역사회 감염을 공식 인정했다. 대구ㆍ경북의 코로나19 확산세가 심상치 않기 때문이다. 대구ᆞ경북은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 활동을 통한 집단 감염으로 추가 감염자들이 속출하고 있다. 이날 하루 51명의 확진자가 나왔고 급기야 이 지역에서 코로나19에 의한 국내 첫 사망자까지 발생했다. 31번 환자와 접촉 가능성이 큰 교인 1,100명 가운데 “증상이 있다”는 환자 90명 중 감염자들이 나오면 전국적인 연쇄 감염은 피할 수 없다. 대구ᆞ경북을 총력 지원해야 하는 이유다.

그러나 서울 등에 비해 대구ᆞ경북의 방역 의료 수준이 현재의 지역감염 확산 속도를 통제할 수 있을 만큼 충분치 않다는 게 문제다. 중앙사고수습본부가 선별검사소 8곳을 늘리고 공중보건의 24명을 추가 배치하는 등 지원에 나섰지만 충분치 않다. 음압병상 부족은 이미 현실이 됐다. 대구시가 확진자들을 위해 대구의료원과 각 대학 병원 등의 병실을 동원했지만 7실이 부족하다. 권영진 대구시장이 “중증환자는 음압병실로, 경증환자는 1인 1실 일반병실에 입원시키는 방향으로 정책을 전환해달라”고 보건당국에 호소할 정도다. 확진자 동선 및 접촉자 파악과 관리를 담당하는 대구시의 역학조사관도 고작 2명뿐이다. 이 정도 인력과 장비, 시설로 대구ᆞ경북의 코로나19 확산을 막는건 역부족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권 시장과 통화에서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한 만큼 정부는 충분한 인력과 장비를 신속하게 대구ᆞ경북에 집중 투입해 지역 감염 확산을 차단해야 한다. 그래야 전국적인 감염 확산도 차단할 수 있다.

서울의 확진자 14명 중 6명이 종로구에서 나왔다는 점도 경계해야 한다. 지역 주민들 중 고령자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고 유동인구가 많은 도심 지역이라는 점에서 지역감염 확산을 촉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방역 감시 및 대응 의료 체계를 면밀히 점검하고 특히 취약계층들이 감염에 노출되지 않도록 선제적 예방조치를 강구해야 한다. 지역감염 확산이 현실화한 만큼 정부는 최악의 상황을 염두에 두고 방역 대응에 나서야 한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