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은 아시아의 진짜 병자’ 칼럼 문제삼아 기자 3명 베이징서 내쫓아
중국 외신기자 클럽도 “외국 언론인에 대한 전례 없는 보복” 강력 비판
월스트리트저널이 올린 ‘중국은 아시아의 진짜 병자’라는 제목의 칼럼. WSJ 홈페이지 캡처

중국 정부가 월스트리트저널(WSJ)이 게재한 ‘중국은 아시아의 진짜 병자’ 라는 제목의 칼럼을 문제 삼아 WSJ 베이징 주재 기자 3명의 기자증을 회수, 사실상 추방 조치했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9일 브리핑에서 “오늘부터 베이징 주재 WSJ 기자 3명의 외신 기자증을 회수한다”고 밝혔다. 미국 시민권자인 조시 친 부국장과 차오 덩 기자, 호주 시민권자인 필립 원 기자가 대상이다. 이들은 닷새 안에 중국을 떠나라는 명령을 받았다고 WSJ 베이징 지국장 조너선 청이 밝혔다.

중국이 문제 삼은 건 ‘중국은 아시아의 진짜 병자’라는 제목이 들어간 3일 자 칼럼이다. 해당 칼럼은 국제정치학자 월터 러셀 미드 미국 바드대 교수가 쓴 것으로 중국 당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대한 비판적 기조를 담고 있다. 겅 대변인은 “WSJ 편집자는 글의 내용에 더해 ‘중국은 아시아의 진짜 병자’라는 인종차별적이고 소름 끼치는 제목을 달았다”면서 “이는 중국 인민의 극렬한 분노를 불러일으키고, 국제사회의 광범위한 비난을 받았다”고 사실상의 추방 이유를 설명했다.

WSJ는 중국의 조치를 보도하면서 “해당 기자 3명은 WSJ의 뉴스 부문에서 일한다. WSJ는 뉴스와 오피니언 부문을 엄격하게 분리 운영한다”고 밝혔다. 칼럼은 외부인이 기고하는 것으로 게재한 언론사의 논조와 일치하지는 않는다는 것이다. 중국은 1998년 이후 외국 특파원을 추방한 적이 없다고 WSJ는 덧붙였다. 중국 외신기자클럽도 이번 조치에 대해 “중국에 있는 외국 언론인에 대한 전례가 없는 보복”이라면서 “중국 주재 특파원들에 대한 응징으로 외국 언론사를 위협하려는 중국 당국의 극단적이고 분명한 시도”라고 비판했다.

미국도 곧장 반격에 나섰다. 로이터에 따르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이날 성명을 내고 “미국은 WSJ 외신기자 3명에 대한 중국의 추방조치를 규탄한다”고 밝혔다. 그는 “자유 언론은 사실을 보도하고 의견을 표출한다는 것을, 성숙하고 책임있는 국가는 이해한다”면서 “미국인들이 누리는 언론의 자유 및 정확한 정보에 대한 접근성을 중국인들도 누리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정현 기자 virtu@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