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AP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맹위를 떨치는 중국에서 의사와 간호사들의 희생 소식이 잇따르는 가운데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이 직접 의료진 챙기기에 나섰다. 의료진 사망이 정부 비판 여론으로 비화할 가능성을 의식, 조기 차단에 애를 쓰는 모습이다.

19일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시 주석은 이날 ‘중요 지시’를 통해 “의료진은 질병과의 전쟁에서 승리하는 데 중요한 역량”이라며 “그들에 대한 보호를 반드시 고도로 중요시해야 한다”고 밝혔다. 시 주석은 “신종 코로나 발생 이후 많은 의료진이 밤낮으로 분투했다”면서 “일부 의료진이 불행히도 이 바이러스에 감염됐고, 이 중 일부는 생명을 바쳐 인술의 숭고한 정신을 드러냈다”고 희생자들을 기렸다.

특히 이번 바이러스의 진원지인 후베이성 우한 내 의료진 피해가 심각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종 코로나 위험성을 처음 경고한 의사 리원량(李文亮)에 이어 우창병원 병원장 류즈밍(習近平), 간호사 류판(柳帆) 등 이 지역 의료진들의 사망 소식이 이어지고 있는 것. 이날 시 주석은 우한에 투입된 의료진 3만여명이 안전하고 질서정연하며 효과적이고 신속한 방식으로 업무를 수행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럼에도 당국을 비판하는 목소리는 잦아들지 않고 있다. 지난 23일 우한이 전격 봉쇄된 직후 당국이 의료 물자와 인원을 신속하게 지원하지 않아 대다수 의료진이 마스크와 방호복도 갖추지 못한 채 고투해야 했고, 이 과정에서 많은 감염자가 발생했다는 지적이다. 또 사태 초기 중국 당국과 선전 매체들이 의료진들을 향해 “죽더라도 전선에서 물러나지 말라”는 메시지를 공개적으로 강조해온 점도 논란이 됐다.

강유빈 기자 yub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