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이천에 있는 SK하이닉스 반도체 공장 M14. SK하이닉스 제공

SK하이닉스 신입사원이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환자와 밀접 접촉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이 회사 신입사원 교육이 진행되던 경기 이천사업장 내 건물이 폐쇄되고 신입사원 280여 명이 자가격리 됐다. 이천사업장에는 회사 본사와 D램 생산공장, 연구개발(R&D) 시설 등이 있다.

19일 SK하이닉스에 따르면 지난주부터 이천사업장 유니버시티(SKHU) 건물에서 교육을 받던 신입사원 1명이 이날 오전 대구 지역 보건소로부터 신종 코로나 의심환자 밀접접촉자로 분류됐다는 통보를 받고 회사에 자진신고했다. 회사 측에 따르면 이 사원은 대구 방문 중 의심환자와 식사를 함께 했고 신고 당시 증상은 없었다고 한다. 해당 의심환자는 1차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고 최종적인 확진 판정을 위해 2차 검사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SK하이닉스는 신고 접수 즉시 곧바로 교육장을 폐쇄하고 건물 소독을 시행했다. 또 밀접접촉자는 회사 기숙사에 격리하고 다른 신입사원은 모두 귀가 격리 조치했다. 회사 관계자는 “교육생은 한 반에 30여 명인데 회사 방침에 따라 280여 명 모두를 자가 격리하는 선제적 조치를 내렸다”고 설명했다. 이와 별도로 또 다른 신입사원이 이날 폐렴 증세를 보여 경기도의료원 이천병원으로 후송돼 검사를 받고 있다. 회사는 이 사원이 1차 진료를 받았던 교육장 건물 내 부속의원도 폐쇄했다. 다만 신입사원들이 공장 출입을 하지 않은 점을 감안해 반도체 생산 공정은 그대로 유지하기로 했다.

이훈성 기자 hs0213@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