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적, 소탈한 표현… 분위기 나쁘지 않았다”며 
 청와대 대변인에게 “그분을 대변해달라” 지시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충남 아산 온양온천 전통시장을 찾아 상인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에게 “거지같다, 너무 장사가 안 된다”고 말했다가 이른바 ‘친문’ 세력들에게 공격을 받은 것으로 알려진 충남 아산 전통시장의 반찬가게 사장에게 문 대통령이 “안타깝다”는 말을 전했다. “서민적이고 소탈한 표현이었다” “악의가 없었다”고 대신 해명하며 ‘악플 자제’도 우회적으로 당부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19일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께서 ‘그분’을 대변해달라고 하셨다. 그분이 누구냐 하면, 충남 아산 반찬가게 사장님이다”고 운을 뗐다. 강 대변인은 “‘거지같다’는 표현 때문에 공격을 많이 받고, 장사가 안 된다는 이야기를 듣고 문 대통령이 ‘공격을 받는 게 안타깝다’고 말씀하셨다”며 “서민적이고 소탈한 표현이었다”는 문 대통령의 말을 전했다. 흔히 하는 말을 한 것에 불과하며, 악의가 전혀 없었다고 판단됨에도 반찬가게 사장이 친문 세력의 공격을 받자 직접 오해를 풀고자 나선 것이다. 강 대변인은 “악의를 가지고 거지같다는 표현을 한 것이 아니다. 우리도 흔히 하는 표현이지 않나”라고 덧붙였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