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르웨이 이어 아동번영지수 우수 
 환경지속 가능성은 166위에 그쳐 
게티이미지 뱅크

유엔이 한국을 어린이의 성장ㆍ발전 여건이 가장 우수한 나라로 꼽았다.

유엔 산하 세계보건기구(WHO), 유엔아동기금(UNICEF·유니세프)과 의학학술지 랜싯이 19일 공동 발표한 ‘세계 어린이의 미래’라는 제목의 보고서에서 한국은 ‘아동번영지수’ 분야에서 1.0점 만점에 0.95점을 받아 조사대상 180개국 중 2위를 기록했다. 노르웨이가 한국을 근소한 차이로 제치고 1위에 올랐다. 이어 네덜란드 프랑스 아일랜드 덴마크 일본 벨기에 아이슬란드 영국이 10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아동번영지수는 생존과 번성, 두 지표로 나눠 0∼18세 국민의 기초여건을 비교할 수 있도록 새로 도입된 기준이다. 생존 지수에는 산모 생존, 5세 미만 어린이 생존, 자살, 모자 보건 서비스, 기본적 위생, 빈곤율이 포함됐다. 번성 지수는 교육적 성취, 발육, 영양상태, 피임ㆍ낙태 자유, 폭력으로부터 보호 등으로 항목을 구성됐다.

한국은 생존 분야에서 1.0점 만점을 받았으나 번성 지수에서 0.90점을 기록했다. 1에 가까울수록 환경이 양호하다는 의미다. 0.75점 이상은 받아야 어린이 양육에 적합한 상태라고 보고서는 설명했다.

세계 경제를 움직이는 미국과 중국의 순위가 낮은 점도 특기할 만하다. 고소득 국가인 미국은 0.84점으로 39위, 중상위 소득국으로 분류된 중국은 0.81점으로 43위에 그쳤다. 번영지수 0.25 이하 나라는 대부분 아프리카 저소득 국가들이 차지했다. 중앙아시아공화국이 0.06점으로 최하위였고 차드(0.10) 소말리아ㆍ니제르(이상 0.12) 등이 뒤를 이었다. 북한은 생존과 번성지수에서 각각 0.45점, 0.68점을 기록해 번영지수 0.55점으로 순위가 세계 112위에 불과했다.

그러나 미래세대의 최대 위협 요소로 거론된 ‘탄소 배출’ 분야에서 한국은 낙제점을 받았다. 한국은 1인당 이산화탄소 배출량, 2030년 목표치 대비 이산화탄소 초과 배출량을 따진 환경 지속가능성에서 180개국 중 166위에 머물렀다. 우리나라뿐 아니라 네덜란드 일본 노르웨이 핀란드 등 고소득 국가들도 하위권에 포진해 탄소 배출 저감이 시급한 과제임을 시사했다. 보고서는 “지난 수십 년간 생존, 영양공급, 교육 측면에서 급격한 발전을 이뤘지만 오늘날 어린이들은 여전히 불확실한 미래에 직면해 있다”고 지적했다.

김이삭 기자 hiro@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