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리실 “지역 건의 청취”
정세균 국무총리가 19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19일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다수 발생한 대구를 찾는다고 총리실이 밝혔다.

총리실에 따르면 정 총리는 이날 오후 대구시청에서 권영진 대구시장을 만나, 대구 지역의 확진자 발생 상황 빛 방역 대책 등을 보고 받는다. 총리실 관계자는 “이번 방문은 다수 확진자가 나온 대구시의 어려움, 요청 사항을 청취하는 데 중점이 있다”고 전했다. 대구가 지역 역학 조사관과 음압병실 부족을 호소하고 있어, 이와 관련한 중앙 정부의 지원 약속이 있을지 주목된다.

정 총리의 대구 방문 일정은 매우 짧은 시간 진행될 전망이다. 이는 역학 조사 및 방역에 몰두하고 있는 현장 관계자에게 영향을 주지 않기 위함이라고 총리실은 전했다. 이날 대구ㆍ경북 지역에서는 13명의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다. 일부 확진자가 교회 등 다중이용시설을 수차례 방문했다는 사실이 확인되며, 지역사회 감염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