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 고영권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임미리 교수 칼럼 고발’ ‘금태섭 자객 공천’ 논란에 휩싸인 것과 관련해 당내 ‘소신파’ 의원들의 지적이 터져 나왔다.

유치원 3법의 주역인 박용진 민주당 의원은 19일 기자들에게 보낸 입장문에서 “정봉주, 김의겸, 문석균에 대한 부정적 민심을 절감하고 잘 작동했던 당의 균형 감각이 최근 왜 갑자기 흔들리는지 모르겠다”며 “99개를 잘하더라도 마지막 하나를 그르치게 되면 공든 탑이 와르르 무너질 수 있다”고 밝혔다.

콕 짚어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최근 논란이 된 칼럼 고발 건과 김남국 변호사 자객 공천 논란을 겨냥한 쓴소리로 해석된다. 박 의원은 “요즘 당에 대한 민심이 차가워지는 것을 피부로 실감하고 있다”며 “혹여 우리 당이 민심을 대하는 균형감각을 잃지는 않았는지, 2016년 당시 여당이었던 새누리당의 태도를 반면교사로 삼았으면 좋겠다”고 했다.

당내 소신파로 꼽히는 김해영 의원. 연합뉴스

당내 소신파인 김해영 의원 역시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김남국 변호사를 향해 “청년 정치에서 생물학적 나이보다 중요한 것은 청년 정신으로, 기득권과 사회 통념에 비판적이고 도전할 수 있는 용기를 보여주는 것”이라며 “스스로 정치 영역에서 청년의 정신을 실현해왔는지 되물어보기를 권한다”고 쓴 소리를 했다.

앞서 민주당에 입당한 김남국 변호사는 조국 국면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추진 과정에서 당에 비판적 목소리를 냈던 금태섭 의원의 지역(강서갑)에 출마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김 변호사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지지자들이 추진 중인 ‘조국 백서’ 필자로 참여 중이다. 당 안팎에서는 친조국성향인 김 변호사의 강서갑 출마는 금 의원을 압박하는 것으로 보일 수 있다는 우려가 나왔다.

금 의원도 전날 자신의 상황과 관련해 “조 전 장관 임명은 지나간 일인데 계속 이슈가 되는 선거가 되면 ‘민주당이 틀리지 않았다’는 오만한 자세로 비칠 수 있다”며 “우리 당을 위해 제가 막아내겠다”고 했다. 다만 김 변호사는 “무엇 때문에 청년으로부터 공정한 경쟁을 할 수 있는 기회조차 빼앗으려고 하느냐”고 출마 의지를 굽히지 않고 있다.

'조국백서' 필진인 김남국 변호사(왼쪽)가 18일 서울 강서갑 출마 기자회견을 예정했다 취소한 뒤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의원(오른쪽)을 향해 "왜 허구적인 '조국 수호' 프레임을 선거에 이용하려고 하느냐"라며 "선의의 경쟁을 하고 싶다"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밝혔다. 연합뉴스

정지용 기자 cdragon25@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