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밤사이 신종코로나 확진자 15명 추가… 총 46명으로 늘었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속보] 밤사이 신종코로나 확진자 15명 추가… 총 46명으로 늘었다

입력
2020.02.19 09:58
0 0
19일 오전 대구지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대구시 중구 경북대학교 병원 응급실이 폐쇄됐다. 연합뉴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9일 오전 9시 기준으로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보다 15명 더 늘어났다고 밝혔다. 국내에서 하루에 발생한 확진자 수로는 가장 많은 규모이다.

새 확진자 15명 중 13명은 대구ㆍ경북지역에서 확인됐으며, 이중 11명은 17일 확진된 31번째 확진자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10명은 환자와 같은 교회에 다녔고, 다른 한 명은 병원에서 31번 환자와 마주쳤다. 13명 중 나머지 2명에 대해서는 31번 확진자와 연관성을 확인 중이다.

아울러 20번째 환자의 딸(11)이 확진 판정을 받아 분당서울대병원에 격리 입원됐다. 또한 서울 성동구에서 77세 남성이 확진으로 나타나 국립중앙의료원에 격리 입원 치료 중이다.

이로써 누적 확진자 수는 46명이 됐다. 이 가운데 12명은 완치돼 퇴원했다.

이성택 기자 highnoon@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