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 양성 판정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서 의료진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뉴스1

서울 성동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해외여행을 간 적 없는 78세 남성 이 모씨다.

성동구는 19일 “이 씨가 고열 등의 증세로 지난 18일 한양대 병원에 외래로 방문해 폐렴을 확인한 후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를 의심해 한양대 선별진료소로 안내됐고 검사를 받아 오늘 새벽 양성 판정을 받았다”라고 알렸다. 이씨는 해외여행력 뿐 아니라 기존 확진자 접촉 이력이 없는,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국내 네 번째 환자다.

성동구는 질병관리본부 즉각대응팀 역학조사에 협조해 감염위험성이 있는 증상발현 이후 동선을 공개할 예정이다. 이씨가 다녀간 한양대병원 의료진은 격리 조처됐고, 병원엔 방역 소독이 실시됐다.

양승준 기자 come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