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미래통합당 의원과 곽상도 의원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뉴스1

통합보수신당인 미래통합당이 출범 이틀도 되지 않아 공천을 두고 내홍을 겪고 있다. 이언주 의원의 부산 중ㆍ영도구 전략공천설이 돌면서, 이 지역 현역인 김무성 의원이 “지역 표심이 분열된다”며 반발하자 부산 지역 재선인 장제원 의원도 “이언주 의원은 자중하기 바란다”며 거들었다.

장 의원은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통합에 잉크도 마르기 전에 ‘경거망동’ 삼가하기 바란다”며 이 의원을 저격했다. 장 의원은 “경기도에서 국회의원을 지낸 분이 수도권 한 석이 급한 마당에 경기도를 버리고 부산으로 내려오는 것, 그것만으로 논란이 있다”며 “그토록 오만한 모습으로 넘지 말아야 할 선까지 넘는 것을 보니 안타깝기 그지 없다”고 밝혔다.

이어 “당에서 본인의 지역구인 경기도 광명에서 바람을 일으켜 달라고 요청하면 그렇게 할 것인가?”라고 물으며 “부산에 조심조심 정착해서 겸손하게 선거에 임하기 바란다”고도 덧붙였다.

김무성 의원이 전날 이 의원 전략공천설에 “현재 예비후보들이 이 지역에서 뛰고 있는데 경선 기회를 박탈하면 정의가 아니다”고 반발한 것과 같은 맥락이다. 이 의원은 김 의원의 발언이 알려지자 “공천 문제는 공관위의 소관사항이고 불출마 선언하신 분이 왈가왈부할 문제가 아니다”고 반박했다.

이 의원 전략공천을 둘러싼 잡음에 김형오 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 위원장은 전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전략공천까지) 진도가 전혀 안 나갔다”고 즉답을 피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도 통합당 공천 잡음에 일침을 가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 의원을 ‘철새정치인’이라 지칭하며 “철새정치인을 당에 들이는 것도 문제인데, 아예 전략공천의 대상자로 선정하다니 어처구니가 없는 일”이라고 밝혔다.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