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이문동 한국외국어대 국제학사 로비에 설치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방호복을 입은 이들이 출입하는 사람들의 체온을 확인하고 있다. 홍인기 기자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