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게 판다” 속여 1억1000만 가로채 
마스크. 게티이미지뱅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마스크 품귀 현상을 악용해 인터넷 중고거래 사이트에서 판매 사기를 벌인 3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울산 남부경찰서는 A(35)씨를 사기 혐의로 구속했다고 18일 밝혔다.

A씨는 6일 인터넷 중고거래 사이트에서 KF 마스크 등을 시세보다 싸게 대량으로 판매한다는 글을 올린 후 이를 보고 연락한 피해자 8명으로부터 1억1,000만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다.

경찰조사결과 A씨는 1인당 7,000만원에서 600만원을 마스크값으로 송금받은 후 물건은 보내주지 않고 돈만 챙긴 것으로 밝혀졌다.

피해자들의 신고를 받은 경찰은 계좌 추적과 통화내용 분석 등을 통해 경기 동두천의 한 PC방에서 A씨를 붙잡았다.

경찰은 A씨가 송금 받은 돈을 생활비와 인터넷 도박 자금으로 탕진한 것으로 확인하고 여죄를 캐고 있다.

김창배 기자 kimcb@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