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하정우가 프로포폴 불법 투약 의혹에 대해 “강도 높은 흉터 시술 과정에서 마취를 한 것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배우 하정우가 최근 불거진 프로포폴 불법 투약 의혹에 대해 “흉터 치료를 위한 마취 목적이었을 뿐 남용은 없었다”고 해명했다.

하정우의 소속사 워크하우스컴퍼니는 18일 공식 입장문을 통해서 흉터 치료 과정과 타인 명의로 진료 받은 이유 등을 밝혔다.

소속사는 “하정우가 얼굴 부위 흉터 때문에 평소 고민이 많던 중 2019년 1월 레이저 흉터 치료로 유명하다는 모 병원 원장을 소개받았고, 그 원장으로부터 하정우의 피부 흉터 치료를 돕고 싶다는 적극적인 의사를 전달받았다”고 설명했다.

시술을 받은 기간은 2019년 1월경부터 9월경까지 10회가량, 강도 높은 레이저시술이었다고 했다. 소속사는 “치료를 받을 때 원장의 판단 하에 수면마취를 시행한 것이 전부이며 어떠한 약물 남용도 전혀 없었다”며 “하정우는 치료에 어느 정도 효과를 본 후 그 해 가을 경 내원을 마쳤다”고 밝혔다.

배우 출신인 동생의 명의로 진료를 받은 이유에 대해서는 “원장이 먼저 소속사 대표인 동생과 매니저 이름 등 정보를 달라고 요청했다”며 “프라이버시 보호 차원으로 막연히 생각했고 의사의 요청이라 별다른 의심 없이 전달했다”고 해명했다.

또한 소속사는 “하정우로서는 치료 사실을 숨길 아무런 이유가 없지만, 경솔하게 다른 사람의 인적 사항을 알려준 것에 대하여는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그로 인해 이러한 오해가 발생한 것에 대해서도 팬 여러분에게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소속사는 “병원 진료 예약 과정이나 치료 후 경과 관찰 과정 등에서 병원 원장과 수개월간 주고받은 문자 내역을 통해서 이 같은 내용을 명백히 확인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수사 기관이 사실 확인을 요청한다면 적극적으로 협조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3일 유명 영화 배우를 비롯해 10명이 프로포폴 불법 투약 의혹으로 검찰 수사 대상에 올랐다는 보도가 나왔다. ‘배우 출신 동생 이름으로 투약했다’는 정황이 공개되면서 해당 배우가 하정우라는 추측이 일었다.

김표향 기자 suza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