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단축 수업’ 보강한다더니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코로나 단축 수업’ 보강한다더니

입력
2020.02.18 19:00
0 0

대학들 “교수 재량 따라 자율”

일부선 아예 보강계획 안잡아

학생들 “2주분 등록금 어쩌나”

연세대 학생들이 지난 11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캠퍼스를 거닐고 있다. 뉴스1

서울의 한 대학에 다니는 최은지(가명ㆍ22)씨는 내달 개강을 앞두고 찝찝함을 떨칠 수 없다. 예전 학기와 마찬가지로 400만원에 가까운 등록금을 내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봄 학기 수업이 2주나 줄어들어서다. 한 한기를 16주로 따져도 2주간 등록금은 50만원이나 된다. 최씨는 “보강과 온라인 강의를 제공하겠다는데 정작 학기가 시작되면 보강 계획 등이 흐지부지 되지 않을까 걱정”이라고 말했다.

신종 코로나 예방을 위해 개강을 연기한 대학들이 줄어드는 수업 분량을 보강이나 원격 수업, 과제 등으로 대체한다고 밝혔지만 학생들은 제대로 이행될 지 벌써부터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교육부나 대학 차원에서 보강 등을 명확하게 챙기지 않고 대부분 교수들의 재량에 맡기는 탓이다. 심지어 “보강이 필요 없다”는 대학도 있다.

18일 한국일보가 서울 주요 대학들에 직접 확인한 결과 개강이 지연된 기간만큼의 보강을 교수가 알아서 하거나, 아예 보강이 불필요하다는 판단 아래 별다른 계획조차 세우지 않은 대학들이 여럿 포착됐다.

1학기 수업을 16주에서 14주로 단축한 서울 서부권의 A대 관계자는 ‘보강 여부를 모니터링하는 시스템이 있냐’는 질문에 “강의교수가 보강을 하면 학교에 신청 후 확정하는 절차가 있긴 하지만 이번 학기엔 보강 외에도 보고서 제출로 대체하는 등 사정이 다를 수 있어 동일한 절차를 거칠 지는 모르겠다”고 답했다.

같은 권역의 B대 관계자는 “기존 수업기간이 16주였던 것은 만일에 대비해 넉넉히 잡아둔 것일 뿐 강의는 15주만 이뤄지면 법적 이수시간을 맞춰 대부분은 보강이 필요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관계 법령과 교육부 권고사항에 따르면 1학점당 15시간을 이수하면 돼 학교로서는 예년보다 강의 횟수가 줄어도 문제가 없다는 뜻이다.

이날 한국사립대학총장협의회가 집계한 개강 연기 대학은 전국 4년제 대학 193곳 중 176곳이다. 154곳은 2주, 22곳은 1주를 늦췄다. 대학별로 사정은 다르겠지만 일부 학생들은 원치 않는 ‘수업 손해’를 감수해야 할 수도 있다.

송기창 숙명여대 교육학부 교수는 “학생들의 건강이 중요해 수업기간 단축이 불가피하지만 학사 운영에 있어 보강 여부를 확인하는 시스템이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대학의 경우 추가적인 학습권 침해가 없도록 교육부 등이 면밀하게 감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정원 기자 gardenk@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