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서구 오쇠동에 위치한 아시아나항공 본사. 뉴시스 제공

지난해 4,274억원 규모의 영업적자를 낸 데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까지 겹치면서 경영 위기에 빠진 아시아나항공이 전 임원 일괄사표라는 강력한 자구안을 내놓았다.

한창수 아시아나항공 사장은 18일 임직원에게 보내는 담화문을 통해 “지난해 한일관계 악화에 이어 올해 신종 코로나 사태로 항공 수요가 크게 위축돼 회사가 위기에 직면했다”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 비용 절감 및 수익성 개선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우선 한 사장을 포함한 임원진 38명 전원이 일괄 사표를 제출하기로 했다. 사장 이하 임원 전원의 거취를 이사회 결정에 맡긴 것으로, 지금의 경영난에 책임지는 자세를 보이는 한편으로 신속한 위기 극복 의지를 천명한 것으로 풀이된다. 또 임원과 간부(조직장)는 직책에 따라 급여를 일정 비율 반납한다. 사장은 40%, 임원은 30%, 조직장은 20%다.

아시아나항공은 신종 코로나 여파로 공급 좌석 기준 중국 노선을 약 79% 축소하고, 동남아시아 노선은 25% 줄여 유휴 인력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일반직, 운항 승무직, 기내 승무직, 정비직 등 전 직종을 대상으로 무급 휴직을 10일간 실시한다.

또 비용 절감을 위해 사내외 각종 행사를 취소하거나 축소한다. 앞서 회사는 14일 예정됐던 창립 32주년 기념식을 취소했으며 창립 기념 직원 포상도 중단했다. 이후에도 수익성과 직결되지 않는 영업 외 활동은 대폭 줄여나갈 계획이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경영진부터 ‘생즉사 사즉생’의 각오로 특단의 조치를 취한 것”이라며 “사표를 낸 상태에서 상황이 악화되면 언제든지 수리될 수 있다는 것을 각오하고 경영 정상화에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번 자구책이 회사를 인수할 HDC현대산업개발의 뜻과는 무관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한 사장의 첫째 아들이 지난주 아시아나항공 운항부문 직원으로, 둘째 아들은 2017년 일반관리직으로 입사한 사실이 밝혀지면서 특혜 논란이 일고 있다. 이에 대해 아시아나항공 측은 정상적인 절차를 통해 입사했다고 해명했다.

류종은 기자 rje312@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