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원했던 병원 건물의 금융기관 약국도 임시휴업 돌입 
대구 수성구 범어동 새로난한방병원과 같은 거물에 있는 달구벌 신협 입구 앞에 임시휴업을 알리는 안내문이 부착돼 있다. 김재현 기자
대구 수성구 범어동 새로난한방병원 건물 전체가 봉쇄돼 있다. 김재현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가 다녀간 대구의 병원과 보건소, 호텔이 폐쇄되고 교회가 긴급방역을 하는 등 대구지역 곳곳에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다.

18일 낮 12시 31번째 확진자인 61세 여성(대구 서구)이 7~17일 11일간 입원했던 대구 수성구 새로난한방병원은 건물 전체가 봉쇄돼 있었다. 주차장 입구와 1층의 약국에는 불이 켜져 있었지만 문은 굳게 닫힌채 내부에는 사람이 없었다. 이 일대는 학원과 병원 등이 밀집해 있어 평소 유동인구가 많지만 확진자 입원병원 소식이 알려지면서 행인조차 줄었다.

이 건물에 입주해 있는 달구벌신협도 ‘임시휴업안내문’을 붙이고 인근 타 지점을 방문할 것을 요청했다.

건물 인근 주민은 “속이 아파서 소화제 구입하려고 약국에 왔다가 문이 닫혀있어 당황했다”며 이 건물 병원에 확진자가 다녀갔다는 소식을 듣고는 황급히 자리를 떴다.

31번째 확진자가 9, 16일 2시간씩 예배를 드렸다고 알려진 남구 신천지예수교회 다대오지성전도 출입금지 안내문을 붙이고, 출입을 통제하고 있는 상태다.

이 교회 관계자는 “300~400명이 함께 예배를 드려 개인 파악이 어려운 상황이지만, 코로나 발생부터 마스크 착용 권고와 손소독제를 비치해 놓는 등 위생에 대해 강조해왔다”고 말했다.

대구시와 질병관리본부는 이날 31번째 확진자가 다녀간 수성구보건소와 퀸벨호텔 등에도 방역을 했다. 코로나19 양성 확진을 받은 수성구보건소와 15일 지인과 점심식사한 것으로 알려진 퀸벨호텔은 방역 후 폐쇄된 상태다.

퀸벨호텔 관계자는 “소독 2시간 뒤 환기하면 영업을 재개할 수 있다고 권고 받았지만 고객 안전과 불안감 해소를 위해 내일까지 임시휴업 할 예정이다”며 “목요일부터 영업을 재개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윤희정 기자 yooni@hankookilbo.com

김재현 기자 k-jeahyun@hankookilbo.com

18일 31번째 ‘코로나19’ 확진자가 예배를 드린 것으로 알려진 대구 수성구 남구 신천지예수교회 입구에 출입금지 안내문이 붙어있다. 윤희정 기자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