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양재동에 위치한 현대기아차 본사. 현대기아차 제공

‘수소연료전지’ 분야 선두주자인 현대자동차그룹이 현대건설기계와 손잡고 세계 최초로 중대형 ‘수소연료굴삭기’ 개발에 나선다. 2023년까지 상용화를 완료하고 친환경 건설기계 시장 선도를 목표로 한다.

18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현대차, 현대모비스, 현대건설기계는 이날 경기 용인시 현대건설기계 연구소에서 ‘수소연료전지 건설기계 공동개발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현대차그룹은 건설기계에 적용될 연료전지시스템을 설계ㆍ제작하고, 현대건설기계는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을 적용한 지게차와 굴착기 설계ㆍ제작을 담당한다. 수소연료전지 건설기계는 기존 디젤엔진 기반 장비와 달리 유해가스가 전혀 발생되지 않는다. 또 리튬전지에 비해 대용량화가 용이해 대형 지게차나 굴삭기 제품에도 적용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현대차그룹과 현대건설기계는 올해 안에 수소연료전지 지게차 시제품을 제작하고 내년에는 수소연료전지 굴삭기 시제품 개발을 끝낼 계획이다. 이후 수소연료전지 지게차와 굴삭기는 실증시험을 거쳐 2023년 양산제품을 시장에 출시하는 것이 목표다.

현재 1,845억달러 수준인 글로벌 건설기계 시장에서 수소에너지 시장은 제대로 형성되지 않았다. 업계에서는 세계 최고 수준의 수소연료전지 기술을 보유한 현대차와 세계 140여개국, 540여개 딜러망을 보유한 현대건설기계가 협력하면서 수소에너지를 기반으로 한 건설기계 생태계가 본격적으로 구축될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인증과 법규 제정의 글로벌 표준화 과정에서 경쟁력 확보도 기대된다.

박순찬 현대차 연료전지사업실장은 “지속 가능한 미래 수소 사회 구축을 위해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을 다양한 산업 분야로 확대하는 것은 이젠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이번 3사 간 협력은 수소연료전지 기술의 건설기계 분야 적용 가능성을 가늠할 수 있는 좋은 척도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류종은 기자 rje312@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