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P ‘크립토 스파이 스캔들’ 추가 보도
스위스 슈타인하우젠에 있는 암호장비 회사 크립토AG 본사 건물. 슈타인하우젠=AP 연합뉴스

미국 중앙정보국(CIA)이 1970년대 말 남미에서 수많은 종교인들이 투옥되고 수천여명이 실종된 군사정권의 인권탄압 행위를 속속들이 들여다보고 있었다고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가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당시 이들 군사정권이 스위스 암호장비 회사 크립토AG 장비로 통신하면서 이 회사의 실소유주인 CIA가 모든 내용을 파악하고 있었던 것이다. WP는 미국이 첩보행위를 하며 얻은 잔혹한 인권탄압 행위 정보를 폭로하거나 이에 개입할 윤리적 의무에 대해 문제제기를 했다.

WP에 따르면 아르헨티나, 칠레 등 남미 군사정권들은 1970년대 말 ‘콘도르 작전’ 수행을 위해 크립토AG 장비를 활용한 비밀 통신망을 가동했다. 군사정권을 위협하는 세력을 탄압하기 위한 정보를 공유하고자 하는 게 통신 목적이었다. 콘도르 작전으로 당시 반체제 인사들을 비행기 밖으로 던지는 등 끔찍한 폭력행위가 남미 곳곳에서 벌어졌다. 시간이 갈수록 미국과 유럽에서 활동하는 망명인사, 반군 지도자 암살까지 작전 대상 범위는 확대됐다.

이런 인권탄압 진행과정을 미국은 실시간으로 파악하고 있었다. 크립토AG 장비를 통한 암호화된 통신내용을 CIA는 모두 해독할 수 있는 수단을 쥐고 있었기 때문이다. WP는 “CIA 내부문건 등에 미 정보기관이나 고위 당국자들이 어떤 실질적 노력을 했는지에 대해서는 나와 있지 않다”며 첩보활동의 궁극적 딜레마를 지적했다.

국제인권단체 휴먼라이트워치 고위 관계자인 존 시프턴은 “극단적인 인권탄압 사례들을 알게 된 경우엔 (이에 대응할) 법적ㆍ도덕적 의무가 생긴다”고 강조했다. 이런 의무를 저버린 국무부가 그간 아무 것도 몰랐던 척하며 낸 성명 내용에 대해서도 꼬집었다. 첩보활동과 도덕적 의무 사이 딜레마에 대한 문제는 다른 사례들에도 해당된다. WP는 1965년 인도네시아의 반공 대학살과 1981년 이집트 반체제 인사에 대한 폭력 진압 등도 CIA가 모두 파악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11일 CIA가 과거 서독 정보기관 BND와 함께 암호장비 회사 크립토AG를 비밀리에 운영하며 조작된 장비를 120여개국에 팔아 기밀을 빼냈다고 WP 등이 보도했다.

진달래 기자 aza@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