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상도 미래통합당 의원이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미래통합당이 18일 문재인 대통령을 6ㆍ13 지방선거에 개입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로 고발한다. 통합당은 이날 오후 1시 30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을 찾아 문 대통령에 대한 고발장을 제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당 차원에서 문 대통령을 고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자유한국당 시절인 지난해 6월에는 곽상도 의원이 직권남용 등 혐의로 문 대통령을 고소했다. 또 한국당은 지난해 11월엔 “한나라당 시절 이회창 총재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를 공약했다”는 문 대통령 발언을 두고 문 대통령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했다.

문 대통령이 6ㆍ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송철호 울산시장의 당선을 위해 선거에 직접 관여했다는 게 통합당의 주장이다. 곽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송병기(전 울산 경제부시장) 수첩에 2017년 10월 13일이라는 구체적 날짜와 VIP가 직접 후보 출마 요청하는 것을 면목없어 해 비서실장이 요청한다는 내용이 기재돼 있다”며 “대통령이 직접 관여한 증가가 아니고 뭐겠나”고 주장했다.

곽 의원은 또한 “문재인 의원 시절 가장 하고 싶은 일을 묻는 울산 시민의 질문에 ‘송철호 당선’이라고 했고, 송철호 시장 만들기가 대통령의 간절한 소원을 이루기 위한 것이라는 것이 공소장에 나타났다”고도 말했다.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