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핑크색 넥타이 차림으로 참석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18일 “민주당 지도부가 임미리 교수에게 사과하지 않는 것은 이성을 상실한 문빠 눈치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친문 친위대는 임 교수에게 무차별 신상털기를 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전날 민주당 후보로 서울 종로에 출마한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겸손하지 않게 보인 것들에 대해선 국민들께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사과한 데 대해선 “대리 사과했으나 그는 아직 민주당의 일원이 아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의 오만과 문빠들의 이성 상실을 바라보는 국민들 마음속에는 정권심판론만 불타오를 것”이라고 했다.

심 원내대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두고서도 정부에 날을 세웠다. 그는 “문 대통령은 코로나19가 머지않아 종식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 말을 비웃는 듯 29, 30번 확진자가 나왔다”며 “국민이 불안에 떤 이유는 정부가 초동단계에서 검역과 방역을 철두철미하게 하지 못했기 때문인데 대통령은 책임감을 느끼지 못한 채 남 탓만 하고 있다”고 밝혔다.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류호 기자 ho@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