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K61’ 제품 사진. LG전자 제공

LG전자가 쿼드(4개) 카메라, 6.5인치 대화면 등 프리미엄급 못지 않은 스펙에 저렴한 가격까지 갖춘 스마트폰 3종을 공개했다. LG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이달 말 예정됐던 상반기 프리미엄 스마트폰 야심작 ‘V60 씽큐’ 공개행사를 연기한 뒤 아직까지 구체적인 행사 일정을 확정하지 못한 상태다. 신제품 공백기가 언제까지 지속될지 확신할 수 없는 가운데, 이를 메울 실속형 신제품을 대거 내놨다.

LG전자는 ‘K61’, ‘K51S’, ‘K41S’ 실속형 스마트폰 3종을 올해 2분기부터 중남미와 유럽 지역에 출시한다고 18일 밝혔다. 중저가 라인업에 해당하는 K시리즈 제품들인 만큼 출고가는 300달러(약 36만원) 이하로 예상된다.

LG전자 ‘K51S’ 제품사진. LG전자 제공

3종 스마트폰은 모두 후면에 표준, 초광각, 심도, 접사 등 카메라 렌즈 4개가 탑재돼 있다. 제품별 표준렌즈 화소는 각각 K61이 4,800만화소, K51S가 3,200만화소, K41S가 1,300만화소다. 표준렌즈와 함께 접사렌즈를 활용하면 3~5㎝ 거리의 가까운 피사체도 선명하게 촬영할 수 있다는 게 LG전자의 설명이다. 사물을 자동으로 인식해 최적의 화질을 추천해주는 인공지능(AI) 카메라 기능도 3종에 공통으로 들어갔다.

스마트폰으로 영상을 시청하는 소비자들이 늘면서 신제품들은 6.5인치 대화면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전면 카메라가 차지하는 면적을 줄이기 위해 K61과 K51S에는 카메라 부분만 동그랗게 구멍을 뚫고 나머지를 모두 화면으로 채우는 ‘펀치 홀’ 디자인이 적용됐으며, 41S는 카메라를 포함한 영역을 V자로 판 ‘V노치’ 스타일이 적용됐다. 이 외에도 4,000밀리암페어아워(mAh) 대용량 배터리, 최대 7.1채널 사운드의 입체감을 주는 ‘DTS:X 3D’ 음향기술 등이 탑재됐다.

LG전자 ‘K41S’ 제품사진. LG전자 제공

마창민 LG전자 MC상품전략그룹장 전무는 “프리미엄급 성능과 경쟁력 있는 가격을 갖춘 실속형 제품을 지속 출시해 고객 선택의 폭을 넓혀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전자는 국가별 공개 행사와 마케팅 전략을 수립해 V60 씽큐를 이르면 3월 말 출시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을 비롯해 유럽, 일본 등 주요 시장에서 순차적으로 판매될 예정이다. 국내용으로는 V60 씽큐가 아닌 ‘G9 씽큐(가칭)’를 출시할 계획인데 시점은 4~5월로 예상된다.

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