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2026년까지 ‘무장애공간’ 조성 추진
창경궁 통명전에 설치된 문화재 모형. 촉각을 이용한 문화재의 이미지 연상과 학습 활동에 활용 가능하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제공

경복궁ㆍ덕수궁ㆍ창덕궁ㆍ창경궁 등 서울 4대 고궁과 종묘, 조선왕릉이 장애인과 노약자, 외국인도 불편 없이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거듭난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성별ㆍ연령ㆍ장애ㆍ언어에 따른 관람 환경 제약을 없애는 ‘궁ㆍ능 유니버설 디자인 무장애공간 조성 사업’을 올해부터 2026년까지 순차적으로 추진한다고 18일 밝혔다.

유니버설 디자인은 장애ㆍ언어 등에 따른 사용 제약을 제거하는 범용 디자인을 뜻한다. 승차와 하차 높이를 낮춘 저상버스, 시각 장애인을 위한 점자책이 일례다. 무장애공간은 장애인들이 불편해하는 물리적ㆍ제도적 장벽이 사라진 공간이다.

문화재청에 따르면 사업에는 민관 전문가들이 참여하며, 유니버설 디자인이 필요한 시설물과 서비스를 찾아 개선하는 게 목표다.

궁능유적본부는 덕수궁과 태릉을 올해 개선 대상으로 삼았다. 구체적인 방안은 협의를 통해 도출한다.

선정릉에 설치된 문화재 종합 안내판. 3차원(3D) 입체 촉지, 음성 안내, 점자 안내, 국문ㆍ영문 안내 등이 가능하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제공

앞서 궁능유적본부는 관계 전문가와 장애인 단체로부터 조언을 받아 창경궁 보행 시설을 정비하고, 문화재 촉각 모형을 설치했다. 선정릉에도 유니버설 디자인을 적용한 안내 체계를 도입했다. 이런 시범사업 결과는 ‘궁ㆍ능 무장애공간 우수성과 간행물’로 제작해 배포했다.

궁능유적본부는 문화재 향유가 어려운 사람들에게 현실적으로 필요한 사항들을 반영한 ‘문화재 주변 무장애시설물들에 대한 공공디자인 기준’도 다시 만들어 전국 문화재에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궁능유적본부 관계자는 “문화유산에 유니버설 디자인을 접목하는 경우 원형을 보존하는 데에도 신경 쓸 것”이라고 말했다.

권경성 기자 ficcione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