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공무원ㆍ군인 현장근무 고열자 발생시 선별 진료소 안내
대전시 공무원들이 신종코로나19 감염확산을 막기 위해 대전역에 설치한 발열카메라 앞을 지나는 승객들에 대해 체온을 측정하고 있다. 대전시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의 지역감염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대전시가 역과 터미널 등 다중이용시설에 열감지 카메라를 설치하고 공무원들이 직접 현장근무에 나섰다.

18일 대전시에 따르면 대전역과 서대전역, 복합터미널에 열감지 카메라 4대를 설치하고 이곳을 오가는 승객들 중 발열이 체크될 경우 선별진료소로 안내해 진료상담을 받도록 하고 있다.

열감지 카메라는 사람의 체온이 기준온도(섭씨 37.5도)를 넘길 경우 경보음이 울려 발열을 감별하는 장비다.

열감지 카메라 운영 현장에는 매일 오전 8시부터 오후 9시까지 시 보건복지국 공무원 96명과 군부대 지원인력 6명이 2인 1조로 하루 2교대로 근무한다.

이강혁 보건복지국장은 “코로나19 방역에 공무원들이 솔선수범 하면서 손씻기 생활화와 기침예절, 마스크 착용 등 감염병 예방 행동수칙도 적극 홍보하고 있다”고 말했다.

허택회 기자 thheo@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