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에 쓴 소리 이어 온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이재정 “가혹해지는 측면 있어… 애정 쏟아달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한국일보 자료사진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이 민주당을 향해 연일 쓴 소리를 아끼지 않는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를 향해 “차분히 진보적 이슈를 사회적 논제로 올리는데 여지를 달라”며 촉구했다.

이 대변인은 18일 YTN 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 인터뷰에서 진 전 교수의 발언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민주당에 대한 애정이 깊으셔서 그런지 모르겠지만, 때로는 그 선이 최근 좀 더 가혹해지시는 측면이 있어 보인다. 조금만 더 애정을 쏟아 봐주시고 함께 개선할 지점에 대해 같이 할 수 있는 것도 있을 것 같다”며 “좀 예쁘게 봐달라”고 강조했다.

진 전 교수는 최근 민주당을 두고 “의원들이 친문 실세의 명령에 따라 움직이는 거수기로 전락한 당”이라며 비판했다. 그는 “지지자들은 민주당을 자기들 안에 가두었다. 그 결과 민주당은 현실감각을 잃어가고 있다. 그래서 임미리 교수 고발, 취하하면서 저격, 금태섭 의원을 겨냥한 자객공천 등등, 밖에서 보기에는 언뜻 이해하기 힘든 행보를 계속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이 대변인은 “논란의 가운데에 있다는 건 스피커가 커졌다는 이유도 되겠지만, 그것 자체가 사실 조금 도드라져 보이는 나름의 이유가 있는 것”이라며 “진중권 교수님이 그 지점만 의식하신 게 아니라면 좀 차분히 우리 진보적 이슈를 사회적 논제로 올리는 데 같이 조금만 여지를 달라”고 밝혔다.

이정은 기자 4tmrw@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