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는 공천으로 반드시 문 정권 심판하겠다”

김형오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이 1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공천관리위원회 회의 및 면접심사에 참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형오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이 18일 정갑윤ㆍ유기준ㆍ김성태ㆍ박인숙 의원이 최근 잇따라 4ㆍ15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데 대해 “마음이 아프고 고맙다”면서도 “나를 불살라 전체를 구하려는 살신성인의 용단을 높이 평가한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최근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의원 한 분 한 분은 모두 훌륭한 의정 활동과 탁월한 리더십을 지닌 신념과 행동의 정치인”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불출마 선언은 그 동안 우리 당이 미흡했던 보수의 핵심 가치인 책임과 헌신을 몸소 실천하는 행위”라고 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원내대표를 지낸 김성태 의원에 대해 “열사의 땅, 중동 파견 노동자에서 국회 원내대표까지 현장 경험을 살려 피땀어린 열정을 바쳤다”고 평가했다. 박인숙 의원에 대해서는 “명의로 이름이 높았던 박 의원은 우리 사회의 병폐를 진단하고 치유하려는 노력을 아끼지 않았다”고 했다.

또 그는 전날 불출마를 선언한 정갑윤 의원을 언급하며 “국회 부의장을 역임한 5선 정 의원은 그 경륜으로 좀 더 큰일을 해내기를 바라는 지지자들의 염원을 애써 뿌리쳤다”고 했고, 유기준 의원에 대해서도 “해수부장관을 지낸 유 의원은 법률가의 정신으로 공정한 사회 만들기에 기여했다”고 치켜세웠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이제 우리가 할 일은 자명하다”며 “좋은 후보, 이기는 후보를 공천해 반드시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고 혁신의 바람을 일으켜 나라와 경제를 살리는 데 앞장서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 길만이 대의를 위해 자신의 정치적 꿈을 접은 분들의 뜻을 존중하는 것이라 생각한다”고 했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