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입당 기자회견에서 ‘조국 백서’ 필자인 김남국 변호사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지역구인 서울 강서갑에 공천을 신청하는 김남국 변호사가 자신을 비판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를 향해 18일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는 반응을 내놨다. 김 변호사는 조 전 장관 지지자들이 그의 낙마 과정을 기록한 ‘조국 백서’에 필자로 참여했던 인물로, 진 전 교수는 그가 서울 강서갑에 공천 신청을 한 것을 두고 “제2의 조국사태가 벌어지는 셈”이라고 주장했다.

김 변호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진 전 교수의 글을 공유하며 “따끔하게 지적해주시고 혼내주셔서 감사하다”고 밝혔다. 김 변호사는 대학생 시절 진 전 교수를 찾아가 대화를 나눴던 일화를 소개하며 “그때 진로와 공부에 대해서 좋은 말씀을 해주셔서 아직도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했다.

김남국 변호사 페이스북 캡처

김 변호사는 또 “사실이 아닌 점에 대해서 많이 억울하기도 하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지금 당장 말로써 오해를 풀어드릴 수는 없지만 조금 덜 열심히 살아도 되는 사회를 위해서 ‘민생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마음, 그리고 더 겸손하고 낮은 정치를 하겠다는 각오만큼은 진심”이라고 밝혔다. 진 전 교수를 향해 “몇 년 뒤에 교수님께서 ‘아 내가 그때 남국이에 대해서는 좀 오해가 있었다’고 말씀하실 수 있도록 더 겸손하게, 더 진심으로 혼신을 다하겠다”고도 했다.

전날 진 전 교수는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김 변호사의 출마를 ‘자객공천’이라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지지자들이 민주당을 자기들 안에 가뒀다. 그 결과 민주당은 현실감각을 잃어가고 있다”고 했다. 김 변호사는 이날 오후 4시 30분에 국회 정론관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할 예정이다.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