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콜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많은 기업들이 국내외 출장을 취소하고 사내 회의도 자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아르바이트 애플리케이션 알바콜이 이달 10일부터 11일까지 직장인 661명을 설문한 결과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 확산에 따라 근무방식이 조금이라도 변경됐느냐는 질문에 ‘그렇다’는 답이 39.1%, ‘아니오’는 60.9%였다.

‘그렇다’고 말한 응답자를 대상으로 달라진 점을 묻자(복수응답) 해외출장(16.1%)과 국내출장(13.2%)을 연기 또는 취소했다는 비율이 29.2%로 가장 높았다.

다음은 회식 취소(20.3%), 사내회의 취소(16.3%)였다. 이어 4위 제품출시(런칭) 및 행사 취소(13.8%), 5위 마스크 착용(12.7%), 6위 재택근무 전환(7.6%)의 순이었다. 특히 직장인들은 출퇴근 때는 물론 근무 중에도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