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국(가운데) 변호사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더불어민주당 입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지역구에 대표적 조국 지지자 김남국 변호사가 공천을 신청한 것에 대해 “조국 vs 반조국, 제2의 조국사태가 벌어지는 셈”이라고 주장했다. 김 변호사는 조 전 장관 지지자들이 그의 낙마 과정을 기록한 ‘조국 백서’에 필자로 참여한 인물로 7일 민주당에 입당했다.

진 전 교수는 17일 김 변호사가 서울 강서갑에 출사표를 낸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자신의 페이스북에 ‘금태섭을 겨눈 민주당의 자객공천’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이같이 밝혔다. 진 전 교수는 “지지자들은 민주당을 자기들 안에 가두었다. 그 결과 민주당은 현실감각을 잃어가고 있다. 그래서 임미리 교수 고발, 취하하면서 저격, 금태섭 의원을 겨냥한 자객공천 등등, 밖에서 보기에는 언뜻 이해하기 힘든 행보를 계속하는 것”이라고 썼다.

그는 “이 모든 파국의 중심에는 조국이 놓여있다”며 “그는 이미 정치를 떠났지만, 당의 무오류를 믿는 민주당의 독선 때문에 아직도 저렇게 본의 아니게 정치권에 불려나오는 것”이라고 했다. “제가 처음으로 이 현상을 인지하고 경고한 것도 이미 2년전”이라며 “매우 오래된 문제”라고도 덧붙였다.

진 전 교수는 이런 모습이 “유권자들에게 당에 대한 부정적 이미지만 심어준다”며 “그들(지지자)의 욕망이 민주당의 그것과는 별개라는 것을 보여준다”고 했다. 그는 “사고 치고 다녀도 당에서 못 말린다. 외려 당이 이들에게 통제 당하는 상황”이라며 민주당 지지자들을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제2의 조국대전에 대비하자”며 글을 마무리했다.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