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생산 늘려라”… 폭스콘, 공장 조기복귀 직원에 50만원 인센티브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아이폰 생산 늘려라”… 폭스콘, 공장 조기복귀 직원에 50만원 인센티브

입력
2020.02.17 23:39
0 0
중국 남서부 구이저우성 구이양에 있는 폭스콘 공장 정문에 보안요원이 서 있다. 구이양=EPA 연합뉴스

애플의 최대 위탁생산업체이자 아이폰 조립업체인 폭스콘이 중국 공장에 조기복귀하는 직원들에게 50만원의 인센티브를 제공키로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직원들의 공장 복귀가 늦어져 아이폰 생산량이 급감한 데 따른 자구책이다.

중국 경제매체 차이신 등은 17일 허난성 정저우 폭스콘 공장 측이 조기복귀하는 직원들에게 1인당 3,000위안(약 50만원)을 지급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허난성 내 직원들은 이달 29일까지, 다른 지역 직원들은 다음날 7일까지 복귀할 경우 해당 인센티브를 지급받을 수 있다.

폭스콘의 이번 조치는 신종 코로나 확산 우려로 공장 노동자들의 복귀가 늦어진 데 따른 것이다. 폭스콘은 열흘 연장된 춘제(春節ㆍ설) 연휴를 마치고 지난 10일 정저우 공장의 가동을 재개했지만, 당시 복귀한 인력은 전체의 10%인 1만6,000여명에 불과했다. 폭스콘의 중국 내 아이폰 조립라인의 또 다른 축인 광둥성 선전 공장은 같은 이유로 현재까지 생산을 재개하지 못한 상태다.

폭스콘은 이달 말까지 중국 내 생산량의 50%를 회복하고 다음달에는 이를 80% 수준까지 끌어올릴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손성원 기자 sohnsw@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