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중국 우한에 급조된 레이선산 임시병원 직원들이 12일 3차 이송 환자들을 병동으로 안내하고 있다. 우한=신화 연합뉴스

전통 중의약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치료에 효과가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중국 반관영 중국신문망은 17일 리위(李昱) 국가중의약관리국 과학기술국장을 인용해 “‘청폐배독탕’이 10개 성(省) 57개 지정 의료기관에서 임상실험에 참가한 환자 701명에게 사용돼 그 중 130명이 완치됐다”고 전했다. 청폐배독탕은 마황과 자감초, 계지 등 21가지 약재를 넣은 중국의 전통 탕약이다. 리 국장은 “51명은 증상이 사라지고 268명은 개선됐으며, 다른 212명은 증상이 악화되지 않고 안정적인 상태”라고 말했다.

701명 중 자세한 질병 정보가 있는 환자 가운데 112명의 체온은 탕약 복용 전 37.3도보다 높았지만, 6일간 복용 후 94.6%의 체온이 정상으로 돌아왔다. 기침 증상이 있는 214명 중에선 46.7%가 복용 하루만에 증상이 사라졌고, 6일 후엔 80.6%의 증세가 호전됐다. 리 국장은 지난 6일 이 탕약을 전국의 의료기관에 권장하는 문서를 발행했다.

손성원 기자 sohnsw@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