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혁신상회 조감도. 충남도 제공

설립 이후 만성적자로 수백억원의 예산을 까먹어 애물단지로 전락한 중부농축산물류센터(중부물류센터)가 ‘충남혁신상회’로 이름을 바꾸고 충남도민을 위한 소통협력공간으로 새롭게 변신한다.

충남도는 천안시 소재 중부물류센터가 행정안전부 ‘지역거점별 소통협력공간 조성 공모사업’ 최종 대상지로 선정, 3년간 국비 60억원을 지원받는다고 17일 밝혔다.

도는 공모사업을 통해 제 역할을 하지 못한 중부물류센터를 주민들 스스로 지역 문제를 해결하는 지역혁신 선도모델로 탈바꿈시킬 계획이다.

지역거점별 소통협력공간은 스페인 소도시 빌바오 ‘사회혁신파크 실험 모델’ 및 ‘서울혁신파크’처럼 지역민, 시민단체, 청년 등의 참여 속에 지역 문제를 직접 해결·실현하는 지역혁신 플랫폼이다.

올해 전국 지자체 가운데 충남이 유일하게 선정됐다. 총 사업비 130억원(국비 60억, 지방비 70억)이 투입된다. 도는 2022년까지 중부물류센터 공간(2∼3층) 일부를 리모델링해 ‘충남혁신상회’로 간판을 바꾼다.

이곳에서는 공동체·시민사회단체들이 자체규약을 통해 소통 협업하면서 청년들과 문화예술인들의 창작 등이 선순환하는 공간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청년 창업공간을 비롯한 소통·협업(코어킹) 및 레지던시 공간, 로컬푸드 오픈마켓 등 다양한 아이디어를 실험하는 혁신공간으로 변신한다.

중부물류센터는 1999년 천안시 성거읍에 국비 278억원 등 519억원을 들여 설립했다. 하지만 적자운영, 사업성 부족 등의 이유로 4년 만에 480억원 규모의 주식까지 감자하는 등 회생 불능의 길을 걸어왔다.

충남도는 2011년부터 매각을 추진했지만 인수자를 찾지 못해 애물단지로 전락했다.

양승조 지사는 “최적의 위치에 있는 도의 소중한 재산인 중부물류센터를 매력 있는 공간으로 조성, 소통협력공간으로 거듭나도록 하겠다”며 “수도권과 지방을 잇는 전국적 혁신거점으로 변화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준호 기자 junhol@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