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설이 내린 17일 오전 충남 천안시내 주요도로가 교통대란을 겪었다. 이준호 기자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17일 오전 13㎝의 적설량에 충남 천안 시내 도로기능이 한때 마비돼 출근길 교통대란을 빚었다.

이날 오전 9시 현재 천안지역에는 폭설로 시내 곳곳에선 차들이 꼬리를 물면서 시내 주요 도로는 주차장으로 변신했다.

차량이 꼬리를 물고 서행하면서 교차로마다 서로 뒤엉켜 오도 가지도 못하는 사태도 속출했다.

경부고속도로 천안IC 입구부터 시내 일원 전구간이 지체와 정체가 이어졌다. 제설작업 및 교통통제가 제때 이루어 지지 않아 민원이 폭주했다.

서북구 불당동 갤러리아 백화점 앞길에선 차들이 30분 동안 꼼짝도 못 하는 등평소 10분이면 도착할 거리가 1시간 30분 이상 걸리기도 했다.

교통사고도 잇달았다. 성정동 롯데마트 인근 도로에서만 5건의 접촉사고가 발생, 교통혼잡을 부추겼다.

이로 인해 이날 아침 버스와 자가용으로 출근길에 오른 일부 시민들은 제때 직장에 도착하지 못해 지각사태를 빚기도 했다.

시민 김모씨는 “전날 오후 9시부터 대설주의보가 내려졌는데 시가 제대로 대처를 못 해 이런 일이 발생했다”며 시의 늑장 행정을 비난했다.

시 관계자는 "전날 밤부터 시내 주요 도로에서 장비와 인력을 투입, 염화칼슘을 뿌리는 등 제설작업을 했지만 계속 내리는 눈을 감당하지 못해 시민들이 다소 교통 불편을 겪은 것 같다”고 해명했다.

한편 천안 등 충남 지역에는 16일 오후 9시부터 대설주의보가 내려졌다.

이준호 기자 junhol@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