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 사진 키 띠 등 기재, 부모 아기에 추억 선물

김학동 예천군수가 17일 군청에서 올해 첫 아기주민등록증을 부모에게 전달하고 있다. 예천군 제공

경북 예천군은 17일 군수실에서 저출생 극복 분위기 조성과 아기의 소중한 탄생을 축하하기 위해 특수시책으로 마련한 아기 주민등록증을 발급, 부모에게 전달했다.

김학동 예천군수는 이날 올해 첫 발급대상자인 이모씨 부부의 딸에게 아기 주민등록증을 전달하고 탄생을 축하했다.

아기 주민등록증은 일반과 같은 크기로 앞면에는 아기 사진, 이름, 주소, 뒷면에는 부모의 성명, 태명, 태어난 시, 출생 때 키와 몸무게, 띠, 혈액형 등을 기재했다. 법적 효력은 없지만 탄생의 기쁨을 함께 나누는 축하의 의미를 담고 있다.

발급대상은 관내 주소를 둔 1월1일 이후 출생한 만1세 미만 출생한 아기로 주소지 읍면 행정복지센터에서 발급신청서와 사진 파일을 제출하면 된다.

신청 후 3주 이내 축하카드와 함께 가정에 우편으로 전달한다.

김학동 군수는 “아기의 정보를 담고 있어 병원 등에서 유용하게 사용되고, 부모와 아이 모두에게 큰 추억의 선물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용호 기자 lyho@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